Brompton in Honolulu

여행 2010.04.10 02:07
요 몇주간 일 문제로 하와이에 와있습니다. 장기간 머물게 될 예정이었기에 브롬을 가져왔습니다. 사실 해외에서 자전거를 몰아보는게 제겐 처음이었습니다. 그래서 어떤 느낌인지 간단히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하와이는 길이 좀 오래되긴했지만 , 운전 메너들이 한국과는 비교가 안됩니다. 자전거를 타고 도로를 다니고 있으면 뭔가 자기들의 성지를 침범한 녀석들을 보는 시선을 보이던 한국과는달리 자전거탄 사람들의 배려도 좋구요. 가장인상적이었던건 우회전 1차선 라인을 달리고 있어도 , 뒤따라오던 자동차가 단한번도 추월을 하려 들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차가 많이 다니는 길은 피해서 뒷골목으로 다니는게 예의인듯합니다^^.
하와이는 날씨가 무척 좋지만 , 짧은 비가 종종 내리는 편입니다. 그 비들이 장대비처럼 발전하는경우는 거의 없고 몇분이면 그치는데다가 하와이가 무척 건조하기때문에 금방 말라버립니다. 여기 있는 3주간 매일같이 브롬으로 출퇴근을 했는데 , 자전거로 출퇴근하기엔 천국이라고 할까요. 대신 섬나라라 바람이 좀 많이 부는편입니다. 하지만 그런 정도는 감수할만합니다. 한국에서 타던거에 비하면.....
대신 한국처럼 아주 긴거리의 자전거도로 ( 한강-탄천같은 )는 찾기 어렵습니다. 대부분 도로랑 같이 있거나 없습니다. 그래서 한국에서 처럼 한시간씩 자전거도로만 멍하니 달릴순 없습니다. 매번 신호 걸리고 그러네요. 이런부분은 한국이 좋은듯합니다. 한국이 각지 연결이 좀 안좋아서 그렇지 자전거 도로의 규모 자체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호놀루루쪽만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 언덕&계단이라게 존재하지 않는것 같습니다. 물론 벗어나면 많긴 합니다만 무척 자전거로 다니기 편하네요. 운동이 안될정도로 -_-;;; . 자전거로 30분이면 와이키키에서 다운타운까지 갈수가 있으니 생활반경이 무척 넓어집니다. 반면 자전거 도둑이 좀 많은편이라 신경이 쓰이더군요.  단한번도 밖에 매어두지 않았습니다 -_-.. 회사 건물은 자전거 반입이 금지입니다만 , 접고 커버씌워서 들어가니 아무말 안하더군요.
그리고 , 좀 알아보니 와이키키 내부에서는 보도로 자전거타고 가다간 경찰한테 걸립니다 -_- 와이키키 해변쪽을 달리고 있는데 경찰한테 걸려서 차대번호 확인당하는 사람을 목격했네요 -_-.. 그외에 곳에선 특별한 말 없으면 보도로 다녀도 문제가 되지 않는듯합니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좀 상상하기 어려운데 , 안전에 대한 처리가 개인 자율이랄까요. 오토바이에 헬멧 안쓰고 다녀도 불법이 아닌듯 합니다. 절벽같은데 안전시설도 경고문구 하나 정도만 있고 맘대로 나갈수 있네요. 자전거의 경우는 12세 이하의 경우 자전거탈때 무조건 뚜껑을 써야한다고 합니다.
현지에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은 정말 생활차 목적으로 쓰는사람도 많고 스포츠로 달리는사람도 많습니다. 남산 보다 경사가 좀 낮고 3배정도 길이가 되는 경치좋은 언덕 탄탈루스도 있고 , 그리고 해변에 서핑하러 가는 사람들이 자전거에 보드 끼워서 다니는걸 무척 많이 봤습니다.
자전거의 천국까지는 아니더라도 타기 무척 좋군요.

얼른 로드를 가져와서 일주를 해보고 싶네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마고자

Brompton in Honolulu

여행 2010.04.10 02:07
요 몇주간 일 문제로 하와이에 와있습니다. 장기간 머물게 될 예정이었기에 브롬을 가져왔습니다. 사실 해외에서 자전거를 몰아보는게 제겐 처음이었습니다. 그래서 어떤 느낌인지 간단히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하와이는 길이 좀 오래되긴했지만 , 운전 메너들이 한국과는 비교가 안됩니다. 자전거를 타고 도로를 다니고 있으면 뭔가 자기들의 성지를 침범한 녀석들을 보는 시선을 보이던 한국과는달리 자전거탄 사람들의 배려도 좋구요. 가장인상적이었던건 우회전 1차선 라인을 달리고 있어도 , 뒤따라오던 자동차가 단한번도 추월을 하려 들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차가 많이 다니는 길은 피해서 뒷골목으로 다니는게 예의인듯합니다^^.
하와이는 날씨가 무척 좋지만 , 짧은 비가 종종 내리는 편입니다. 그 비들이 장대비처럼 발전하는경우는 거의 없고 몇분이면 그치는데다가 하와이가 무척 건조하기때문에 금방 말라버립니다. 여기 있는 3주간 매일같이 브롬으로 출퇴근을 했는데 , 자전거로 출퇴근하기엔 천국이라고 할까요. 대신 섬나라라 바람이 좀 많이 부는편입니다. 하지만 그런 정도는 감수할만합니다. 한국에서 타던거에 비하면.....
대신 한국처럼 아주 긴거리의 자전거도로 ( 한강-탄천같은 )는 찾기 어렵습니다. 대부분 도로랑 같이 있거나 없습니다. 그래서 한국에서 처럼 한시간씩 자전거도로만 멍하니 달릴순 없습니다. 매번 신호 걸리고 그러네요. 이런부분은 한국이 좋은듯합니다. 한국이 각지 연결이 좀 안좋아서 그렇지 자전거 도로의 규모 자체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호놀루루쪽만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 언덕&계단이라게 존재하지 않는것 같습니다. 물론 벗어나면 많긴 합니다만 무척 자전거로 다니기 편하네요. 운동이 안될정도로 -_-;;; . 자전거로 30분이면 와이키키에서 다운타운까지 갈수가 있으니 생활반경이 무척 넓어집니다. 반면 자전거 도둑이 좀 많은편이라 신경이 쓰이더군요.  단한번도 밖에 매어두지 않았습니다 -_-.. 회사 건물은 자전거 반입이 금지입니다만 , 접고 커버씌워서 들어가니 아무말 안하더군요.
그리고 , 좀 알아보니 와이키키 내부에서는 보도로 자전거타고 가다간 경찰한테 걸립니다 -_- 와이키키 해변쪽을 달리고 있는데 경찰한테 걸려서 차대번호 확인당하는 사람을 목격했네요 -_-.. 그외에 곳에선 특별한 말 없으면 보도로 다녀도 문제가 되지 않는듯합니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좀 상상하기 어려운데 , 안전에 대한 처리가 개인 자율이랄까요. 오토바이에 헬멧 안쓰고 다녀도 불법이 아닌듯 합니다. 절벽같은데 안전시설도 경고문구 하나 정도만 있고 맘대로 나갈수 있네요. 자전거의 경우는 12세 이하의 경우 자전거탈때 무조건 뚜껑을 써야한다고 합니다.
현지에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은 정말 생활차 목적으로 쓰는사람도 많고 스포츠로 달리는사람도 많습니다. 남산 보다 경사가 좀 낮고 3배정도 길이가 되는 경치좋은 언덕 탄탈루스도 있고 , 그리고 해변에 서핑하러 가는 사람들이 자전거에 보드 끼워서 다니는걸 무척 많이 봤습니다.
자전거의 천국까지는 아니더라도 타기 무척 좋군요.

얼른 로드를 가져와서 일주를 해보고 싶네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마고자


티스토리 툴바